총 게시물 14,238건, 최근 0 건
   

개 팔자

글쓴이 : 박진섭 날짜 : 2017-06-07 (수) 05:24 조회 : 841
지난 주, 멕시코 로카블랑카 지역으로 일주일간의 단기봉사 선교사역차 일주일을 보내며 읽지 못했던 교회 나눔터를 접하며 댓글을 다느라 새벽 잠을 설치다가 남은 한 시간을 채우려 침실에 다시 와 보니, 우리와 13년을 함께 해 온 숫캐(Sonny)가 떡하니 제 자리를 차지하고 누워 있네요. 언제부터인지는 한참 되었는데, 이 녀석은 내 자리를 제 자리인 양 기회있을 때마다 차지하는 버릇이 있읍니다요.

처음엔 귀엽다고 웃어 넘겨 버렸는데, 이젠 행여 잠 자는데 방해가 될 까 살며서 밀어 놓고 개 옆에 눕습니다. 그리곤, 빙그레 웃읍니다. 개 같은 놈이 되어서여요. 어쩌다가, 아내에게 구박이라도 받을라 치면 개만도 못한 놈이 될 때도 있긴 해요. 아내는 절대로 개에게 심한 소리를 못하거든요. 왜냐면, 만약 그랬다간 아들 녀석들이 나서서, That's O. K. 라며 개 편을 들어 줍니다. 나, 원, 참,,,

요 즈음은, 나의 개 팔자 푸념에 아내의 위로를 받습니다. 저는 쫒아 낼 수 있어도 개는 절대 팔지 못한대요.
그래서 오늘도 저는 개 옆에 누워 새우잠을 잠니다.

하이고, 벌써 날이 밝아 버렸네,,,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우지진다
소 치는 아이 놈은 상기 아니 일었느냐
재 너머 사래 긴 밭은 언제 갈려 하느냐

조선희 2017-06-08 (목) 09:58
ㅋㅋ 써니가 깰 까봐 살짝 밀고 그 옆에 웅크리고 누워 새우잠을 주무시는 목자님,
숨 쉬는 모든 것을 사랑하고 아껴주는 마음이 느껴져 따뜻하네요~

저희집도 멍멍이와 함께 사는 것을 생각해 봤는데,
하나는 너무 외로와서 그렇고 둘을 키워야 저희끼리 재밌게 살 것 같아서 그러자고 하다가
그러면 우리가 일에서 돌아와 보면 집이 온통 개판 ^^이 되있을 것 같아서 아직도 용기가 안나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23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6673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1920
14238   2018-04-20 2
14237  # 2018-04-13 5
14236  û 2018-04-13 6
14235   2018-04-13 6
14234   2018-04-12 9
14233   2018-04-05 16
14232   2018-04-03 13
14231  [ 2018-03-28 19
14230  [060 2018-03-26 28
14229   2018-03-26 24
14228   2018-03-26 24
14227   2018-03-25 31
14226   2018-03-25 31
14225  060 ȫ 2018-03-24 31
14224   2018-03-23 23
14223   2018-03-23 29
14222  # 2018-03-19 29
14221   2018-03-18 34
14220  060 2018-03-17 39
14219  선교의, 절박한 쿨데삭(cul-de-sac)... 김흥근서명희 2017-10-21 355
14218  또 그 사람이 설치고 있습니다. +2 이수관목사 2017-08-17 897
14217  보수적인 기독교? +7 김성은A 2017-08-15 925
14216  [SNY Ministry] 청소년부 새벽기도 김희준 2017-08-15 719
14215  [SNY Ministry] 8월 20일 6학년 학생들의 첫 청소년부 예배 김희준 2017-08-15 590
14214  단봉선 독일 난민팀 +2 이상현 2017-08-13 724
14213  2017 Vacation Bible School (VBS) 여름성경학교 사진 +2 김재형A 2017-08-13 940
14212  홍현 자매님 모친 소천 +8 최철호 2017-08-11 829
14211  이수관 초대 북미가사원장을 많이 도와 주세요 ^^; +3 최영기 목사 2017-08-10 1074
14210  보수적인 신앙? +4 김성은 A 2017-08-10 649
14209  "나의 등 뒤에서 나를 도우시는 주" - 여전히 촌스러운 찬양 +12 신동일목사 2017-08-08 1127
14208  장관석/송다연 가정에 새식구가 태어났습니다.^^ +5 백승한 2017-08-08 608
14207  (연수보고서) 확인과 감사, 그리고 확신 +2 박현교 2017-08-07 530
14206  겨자씨만한 믿음! +3 죄송하지만 익명 2017-08-07 850
14205  이광혁/박지현(B) 가정과 박지훈/정의정 가정에 아기가 태어… +11 이승권 2017-08-04 654
14204  주식 목부님 소천. +39 박치우 2017-08-03 1464
14203  [목자 수련회 탁아 가이드라인] +1 교회사무실 2017-08-02 709
14202  따라스꼬스 단봉선팀 사역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5 따라스꼬스 2017-08-01 642
14201  어제 고생 많으셨지요? +4 이수관목사 2017-07-31 937
14200  비쉬켁 목장에 장옥필 자매 부친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21 장일순 2017-07-31 805
14199  페루선교팀 현지 도착 +5 페루선교팀 2017-07-31 754
14198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 +2 김성은A 2017-07-30 644
14197  [알려드립니다] Fairbanls N Houston Rd. 공사로 인한 입구 폐쇄 교회사무실 2017-07-29 679
14196  이번주 토요일(7/29) 아침 9:00에 +1 김홍근 2017-07-28 698
14195  (연수 보고서) 잊지못할 감동의 여정 +3 이지훈 2017-07-26 679
14194  (연수보고서)이제야 눈으로 보고 배웁니다. +3 조광희 2017-07-25 601
14193  (연수보고서-김용화목사) 한 사람의 백걸음이 아니라 백사람… +2 김용화 2017-07-25 563
14192  아름다운 바닷가에서 봉변을 당했습니다! +7 신동일목사 2017-07-25 868
14191  따라스코스팀의 봉헌을 보며 느낀 점 +6 박진섭 2017-07-23 771
14190  휴스톤 서울교회 섬김의 씨앗이 대전에서 뿌리내리고 있습… +10 최수연 2017-07-23 644
14189  [SNY Ministry] 청소년 Camp Barnabas 팀 (7/22-28) 김희준 2017-07-22 5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