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163건, 최근 0 건
   

곁에 있어도 내가 힘이 되지 못할 때 나의 하나님은

글쓴이 : 양성준 날짜 : 2017-06-14 (수) 21:54 조회 : 475
여행중 아들이 보고 싶은 아내의 모심에 타임머신처럼
인터라켄(Interlaken)에서 로잔(Lausanne)으로 이동했던 결과는,
체르마트(Zermatt)로 가는 마지막 기차를 놓치게 되고, 이제 애매해 버려진 시각,
내일 일정은 흐트러졌어도 그 다음 일정을 위해 최소한 이탈리아 국경근처로 이동을 해야 한다며
로잔에서 자고 새벽 기차를 이용하자는 아내를 설득하여 무작정 스위스 Brig을 향하는 마지막 기차에 올랐다.

로잔을 출발하여 Visp역을 지난 기차는, 자정이 가까워지며, Brig역에 다가갈수록 어둠에 흔들리고
그 깊은 어두움은 우리를 결국 이탈리아로 향하게 하는 또 다른 기차를 타게 만들었다.
아내가 불안해 하기 시작했고, 옆에 앉아 있는 나 또한 초조하기는 마찬 가지지만
애써 감추고 태연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 사실이었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는 나의 말이 아내에게 그리 큰 위로나 안심되게 하지 못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달리 안심 시킬 수 있는 방법이 생각나지 않았다.
체르마트에 예약한 호텔은 스위스 시계처럼 24시가 되면 문을 닫을 것이고
Visp를 지난 지금 이 상황에 체르마트로 갈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것을 나는 잘 알고 있었다.
이 늦은 시각에 호텔 예약도 없이 무작정 스위스 국경을 넘어가는 나도 그 어떤 적당한 방법이 생각나지 않았기 때문에,
부디 이탈리아 도모도솔라(Domodossola) 기차역 근처의 호텔들이 24시간 오픈 하기를 바랄 막연함 뿐이였다.

여전히 어두움이 멀리까지 짙어있고, 새벽 0시 50분경에 도착한 이탈리아 북부의 도모도솔라 기차역은
1세기말 서방을 정복하고 돌아오는 군주들을 맞이하는 것처럼 화려한 조명을 비취고 있었지만,
아내와 나 둘 밖에 없는 이국 땅의 눈부신 텅 빈 이 역안이 두렵기까지 했고
차가운 대리석 바닥은 차라리 허름한 의자였으면,
텅빈 공간은 여행 냄새를 진하게 풍기며 내 옆에 있어도 좋으니 가방을 둘러멘 몇몇사람들이라도 있었으면 하는
현실적인 아쉬움으로 변하고 있었다.
혹시나 싶어 역 근처를 둘러 보았지만, 너무 늦어버린 , 아니 너무 이른 이 시간에 문을 열고 비즈니스 하는 곳은 한곳도 없었다.
아내는 더 이상 허둥대지 말고 역에서 밤이 지나면 새벽 첫 기차를 타고
밀라노(Milan)로 가자고 했고 나도 호텔이나 잠시 쉴 수 있는 곳을 찾는 일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평소와 달리 심하게 불안해 하는 아내를 보며 미안한 마음이 몰려오고,
"아무일 없을거야" 라며 걱정하지 말라는 말만 되풀이 할 수밖에 없는 내가 바보스럽기 까지 했으며,
두려워하는 아내의 여린 목소리에 나의 결정을 후회할 수밖에 없었다.

얼마나 지났을까, 태초부터 이 땅의 당신의 자녀들을 지키며 그의 사랑하는 이들에게 은혜를 베풀었던
나의 신과 아내의신은 이 불안해 하는 밤에도 우리들을 잊지 않으신다.
역안에서의 밤샘 동 역자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맞았고, 아내는 "그녀의 신"이 보내주었다고 주저없이 말했다.
늘 말해 왔듯이 세상이 이리 좁을까, 아니면 정말 그녀의 신의 배려일까,
두려움과 초조해 하는 아내 뒤로 아들 또래의 세 청년들이 배낭을 메고 이리저리 서성이고 있었고
지나가듯 들려오는 그들의 익숙한 말투는 우리가 살던 곳에서 왔을지 모른다는 기대 섞인 추측을 가지고 말을 걸었을때,
그 젊은이들 중 하나는 우리 이웃인 휴스톤의 메모리알 고등학교 출신 청년이었고
우리 큰아들이 다닌 대학의 졸업생이기도 하였다.
나머지 두 청년도 텍사스 A&M 대학 졸업생들로 "졸업 여행 중" 이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

친 아들들을 만난 것처럼 반가워 하는 아내, 이제 그녀의 신으로부터 보낸 안심과 위로가 생겼고
그 젊은 청년 셋과 눈 거리를 두고 우리 다섯은 스위스와 이탈리아의 국경 도시인 도모도솔라 기차역의
차가운 대리석 바닦을 침대삼아 밤을 새웠고, 서로 의지가 되어 긴 새벽을 그리 길지 않게 새우게 되었다.

이른 아침이 되어 밀라노 행 기차에 오르고 그제야 피곤한 기색으로 잠이든 사랑스런 아내를 보며
나는 다시 한번 나의 신, "나의 하나님"에게 감사하고,
도착한 밀라노 역에서 우리는 웃으며 서로의 안전한 여행을 빌며
신비로운 길을 향해 헤어지고 있었다.
God is good, all the time.

오창석 2017-06-15 (목) 07:20
* 비밀글 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양성준 2017-06-15 (목) 17:35
걱정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로잔(Lausanne)에 공부하러온 둘째를 만날 계획이 없었는데, 만나고 돌아오다,
두려워 하면서도 기도했던 아내에 대한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경험한 작은 이야기 였습니다.
이런 경험들이 9월에 가는 멕시코 선교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5월 말에 떠나서, 지난주에 휴스톤에 잘 도착했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오창석 2017-06-15 (목) 19:57
제 리플이 왜 비밀글로 되어있는지 모르겠네요.
별얘기 아니고 동감한다는 내용이였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2017-06-16 (금) 14:48
허참! 기막힌 사연이군요.

나도 6년전 인터라켄에서 스피즈로 나와서 밀라노가는 기차를 놓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브리그 까지 가게 되고, 거기서 멀리 떨어진 조그만 역으로 걸어서 야간열차를 탄 후 다시 버스를 갈아타고 도모노솔라에 밤 12시가 훨씬 넘어서 도착한 적이 있습니다. 

유럽의 열차 체계 때문에 단 한번 주어진 해외 가족여행이 엉망이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밤 12시가 넘은 도모노솔라 라는 이름없는 시골 역에는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고, 영어는 통하지 않고, 이방 사람들을 환영하지 않는 이태리 사람들의 눈초리와 광장의 불빛은 꼭 밤에 기브아에 도착한 레위 사람의 기분이었습니다. ^^  하지만, 난 당시 대학생이던 딸아이가 의외로 침착해서 훨씬 더 도움이 되었습니다.
 
나도 그 때 도움의 손길을 간절히 기도했는데...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그 야밤에 도움의 손길을 주는 사람을 보내 주셔서 무사히 밀라노로 올 수가 있었습니다. 

이런 사연이 가끔씩 있는 모양이군요.
고생많았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치우 2017-06-16 (금) 23:46
그 먼곳에서 휴스턴청년들을 만나다니.....우연치고는 기막힌 기도응답이네요..
진솔한 간증 잘 들었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안명선 2017-06-17 (토) 21:07
다시 들어도 또 감동이예요~
언제나 동행하시는 좋으신 하나님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16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5925
14163  한몸되어 주님의 소원을 풀어드리는 공동체(연수보고) 오경탁 2017-06-19 59
14162  수요찬양예배 나눔곡입니다. 백승한 2017-06-17 145
14161  [통역 아르바이트를 구합니다] +1 교회사무실 2017-06-16 324
14160  곁에 있어도 내가 힘이 되지 못할 때 나의 하나님은 +6 양성준 2017-06-14 476
14159  [SNY Ministry] 청소년 Inner City A팀 (6/11~16) +1 김희준 2017-06-12 242
14158     [SNY Ministry] 청소년 Inner City A팀 (6/11~16) schedule 김희준 2017-06-12 174
14157  [SNY Ministry] 2017 Senior Banquet +1 김희준 2017-06-07 334
14156  개 팔자 +1 박진섭 2017-06-07 511
14155  [SNY Ministry] 청소년 Camp Blessing 선교팀 (6/5~10) +1 김희준 2017-06-05 294
14154  IT SNS미디어 동력사역을 할수 있는지의 여부내용 박창복 2017-06-01 445
14153  성도님들 보고 싶어요... ^^ +7 이수관목사 2017-06-01 827
14152  우리 초원 박소영목녀님 아버님께서 한국에서 소천하셨습니… +28 박상용 2017-05-31 570
14151  장영창/지영 목자님 가정에 셋째 태준이가 태어났습니다 ^^ +18 손현영 2017-05-30 528
14150  작은 매형과 친누나를 찾습니다. 이주훈 2017-05-29 722
14149  로카블랑카 단봉선 잘 도착 했습니다. +6 이선근 2017-05-27 392
14148  내일 교육부 Splash Day 준비물 +1 백동진 2017-05-27 304
14147  박혜정 자매님 +2 이경준목사 2017-05-27 647
14146  북미 원주민 선교 청년팀 +1 신주호 2017-05-26 412
14145  [SNY Ministry] 2017 청소년 목자 수련회 +1 김희준 2017-05-24 387
14144  인사 드립니다... +1 유주영 2017-05-23 568
14143  새교우 환영회 +5 최미선 2017-05-21 664
14142  독일 난민 선교팀에서 트럼펫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영남 2017-05-21 434
14141  5월 24일 수요 특별 집회 - 한국어 를 영어로 통역 제공 합니… +1 이영남 2017-05-21 352
14140  [수요 특별 집회 탁아] 교회사무실 2017-05-20 287
14139  초등부 여름학기 등록 백동진목사 2017-05-20 214
14138  유치/초등부 Splash Day 백동진목사 2017-05-20 216
14137  [SNY Ministry] Mother's Day Video +1 김희준 2017-05-17 295
14136  김규진/장영은 대행 목자 목녀 임명 소감 +13 이수관목사 2017-05-17 553
14135  [SNY Ministry] Video by Drama Team 김희준 2017-05-17 161
14134  유정숙 자매님의 어머님 소천 +38 이재현 2017-05-17 528
14133     유정숙 자매님의 어머님 소천 - 성함이 송주희 어머님 이십… 이재현 2017-05-17 229
14132  [SNY Ministry] Newsletter by News Team 김희준 2017-05-16 216
14131  (연수보고서) “아낌없이 주는 사랑의 섬김” +2 유승필/양은아 2017-05-15 280
14130  여기는 요르단 +5 구자춘 2017-05-14 506
14129  모잠비크 단봉선팀 잘 도착하였습니다. +6 모잠비크단봉… 2017-05-11 513
14128  5/14 Mother's Day Worship +1 김희준 2017-05-10 552
14127  꿈과 그 꿈을 이룰 능력을 주시는 하나님.. 이시현 b 2017-05-10 351
14126  [연수보고서] "우리에게 변화를 주시려는 하나님" +7 김혜희 2017-05-09 406
14125  어머니날 예배 찬양 김정아 2017-05-08 565
14124  [SNY Ministry] Month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7-05-07 374
14123  2017 단기 봉사 선교 필수 교육 일정 공고 - 2차 선교 사역원 2017-05-04 646
14122  형제님들 도와주세요~ +4 천명애 2017-05-03 1056
14121  김종진목자 간증집회 감사합니다-샌디에고 기쁨의 교회 +3 이승희 2017-05-02 478
14120  김종진 목자님을 통해 기쁨의 교회에 베풀어주신 하나님의 … +7 오정선 2017-04-29 633
14119  [축하해주세요] 문효상/연희 목자님 가정에 이쁜 둘째가 태… +29 이상기 2017-04-29 716
14118  황용근/최진미 가정에 둘째 린이가 태어났습니다 +22 이준희c 2017-04-28 554
14117  감사합니다. 그리고 기적.... +30 모미진 2017-04-26 1140
14116  성민자 자매님 천국 환송 예배 석태인 2017-04-25 878
14115  정 성운 아버님 소천 +24 임희숙 2017-04-24 669
14114  인생을 망치는 3가지 말... +4 김성은A 2017-04-24 8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